[인간과 술 ]4. 말하는 효모와 함께라면

2024-01-17
조회수 203


  로봔은 외계인들과의 교류를 통해 우주가 가진 미지의 가능성을 깨달았고, 두근거림의 여운은 오랫동안 지속되었다. 며칠이 지나고 그의 일상은 평화를 되찾았고, 양조장에서의 작업은 그를 현실로 데려와 마음을 안정시켜 주었다.


  그러던 어느 날, 로봔은 양조 과정 중 뭔가 이상한 것을 발견했다. 발효조 안에서 이전에는 볼 수 없었던 미묘한 빛과 함께 옅은 마찰음이 들려왔다. 로봔은 발효조에 귀를 가까이 대고 희미한 소리에 신경을 집중했다. 그 소리는 일상적인 기포와는 다르게, 마치 작은 목소리가 속삭이는 듯한 느낌이었다.


"로봔..."


  로봔은 깜짝 놀라 렌즈를 크게 열고 발효조를 자세히 들여다보았다. 그때, 효모 한 마리가 발효조에서 튀어 올라 로봔의 손 안에 사뿐히 내려 앉는 것이 아닌가. 이 효모는 눈이 빛나며 말하는 능력이 있었다.


"로봔, 나는 특별한 효모야. 나는 막걸리를 더욱 특별하게 만들 수 있는 능력을 가지고 있어."


  로봔은 놀라움에 눈이 휘둥그레졌다. 아마도 외계인들의 몸에 들러붙어 이곳까지 온 것 같았다.


"말을 할 수 있는 효모인가?" 로봔이 작게 중얼거렸다.


"맞아, 나는 지금까지 잠들어 있던 특별한 능력을 발견했어. 우리의 만남은 우주의 진정한 소통을 위한 것이야."


  로봔은 호기심과 경이로움이 교차되는 마음을 안고 이 작은 효모와의 대화를 이어나갔다. 이 효모는 막걸리의 맛과 향을 더욱 풍부하게 만드는 비법과 기술을 로봔에게 가르쳐주었다. 그는 우주의 다양한 풍경과 생명체들의 경험을 막걸리에 녹여내는 방법을 전해주었고, 로봔은 그의 말을 빼놓지 않고 메모리에 입력했다.


  로봔은 양조장에서 새로운 실험을 시작했다. 외계인들의 피드백과 특별한 효모가 만나 새로운 차원의 막걸리가 빚어지고 있었다. 마침내 지금껏 존재하지 않았던 색다른 막걸리가 모습을 드러냈을 때, 로봔은 양조장의 문을 열어 외계인들을 다시 초대했다. 그들은 그때까지 맛보지 못한 특별한 향과 맛을 경험하곤 황홀함에 휩싸였다. 로봔은 또한 그들에게 효모의 말을 듣고 특별한 막걸리를 만들 수 있었다는 비밀을 알려주었다.


  이 특별한 경험은 양조장에 새로운 활기를 불어넣었고, 로봔은 고마운 마음으로 효모에게 인사를 건넸다. 그리고 그날 이후로도 로봔은 효모와의 대화를 통해 더욱 특별하고 맛있는 막걸리를 만들어냈다. 로봔은 이 작은 효모를 만난 것을 자신의 인생에 커다란 의미로 여겼다.


  여러 날이 흐르고 효모가 로봔의 어깨 위로 다가와 속삭였다. "로봔, 나의 고향 친구들에게 지구의 막걸리를 맛 보여 주고 싶어."


  로봔은 기뻐하며 작은 효모와 함께 작지만 거대한 모험을 시작했다. 그 날을 꿈꾸며 함께 지구의 막걸리를 양조하고, 외계인들의 문화와 양조 기술을 더욱 교류하며, 양조장은 더욱 다채로워져 갔다. 그의 막걸리는 다양한 행성의 문화를 담아내어, 마치 한 잔을 들면 우주 여행을 한 듯한 느낌을 준다고 전해졌다. 로봔은 자신의 꿈을 이룬 셈이었고, 작은 효모는 지구와 우주를 이어주는 중요한 역할을 했다.


  로봔의 이야기는 양조의 기술뿐 아니라 소통과 이해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이야기로 남게 되었다. 어떤 생명체든, 서로를 이해하고 존중한다면 우주는 더욱 아름다운 곳이 될 것이다. 그리고 작은 효모는 로봔에게 그 아름다움을 알게 해 준 존재로 남을 것이다.


  로봔은 효모의 친구들을 만나기 위해 그의 고향으로 향했다. 로봔의 신체는 우주에서도 무리없이 작동해 크게 무리가 없었다. 그곳은 처음 보는 풍경과 색다른 문화가 펼쳐진 곳이었다. 효모의 친구들에게 지구의 막걸리를 소개하자 그들은 새로운 경험에 기뻐하고 있었다.


지구의 막걸리는 효모의 고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었다. 그들은 이 특별한 막걸리를 맛보며 지구의 아름다움과 다양성에 대해 머릿속으로 상상해 보았다. 효모는 로봔과 함께 고생하며 얻은 경험을 나누며, 그들이 함께 만들어낸 기발한 막걸리의 이야기를 풀어 놓았다. 로봔은 그들과 소중한 시간을 보내며, 새로운 친구들을 얻은 것에 진심으로 즐거워했다.


로봔의 양조장은 날이 갈수록 더 큰 우주적인 소통과 교류의 중심지로서 자리매김하고 있었다. 말하는 효모와의 만남은 로봔에게 큰 변화를 가져다주었고, 그의 양조장은 끝날 줄 모르는 이야기를 계속 써나갈 수 있었다. 양조장은 그렇게 광활한 우주에 펼쳐진 신비로운 전설 조각이 되어, 끝없는 모험과 소통의 상징이 되어갔다.nurukers



--

글: 챗GPT, 그림: 어도비 Firefly

이 시리즈는 가상의 로봇 양조사 로봔의 예측불가 에피소드를 그리고 있습니다. 위 내용은 그 어떤 이의 입장과도 관련이 없음을 밝힙니다.